20200107_094932

눈 깜빡할
새의 죽음

눈 깜빡할 새의 죽음

우리가 눈을 깜빡일 때마다
새 한 마리가 유리벽에 부딪혀 죽어갑니다.

우리가 눈을 깜빡일 때마다
새 한 마리가 유리벽에 부딪혀
죽어갑니다.

우리나라에서 건물 유리창과 도로 유리 방음벽에 충돌해 죽는 새들, 한 해에만

우리나라에서 건물 유리창과 도로 유리 방음벽에 충돌해 죽는 새들, 한 해에만

0

하루 동안 죽어가는 새들 2만2천마리
하루 동안 사람의 눈 깜빡임 횟수 2만번

말 그대로 눈 깜빡할 새의 죽음입니다.

새들은 비행을 위해 두개골이 얇고 비어 있어,
빠른 속도로 날다 유리창에 부딪히면
대부분 죽거나 심한 부상을 입게 됩니다.

멸종 위기종이자 대형 조류인 황조롱이, 참매, 수리부엉이도
결코 피해 갈 수 없는 죽음입니다.

새들의 충돌을 막는 방법은 아주 간단합니다.

장애물이 있다는 걸 알 수 있도록 유리창에 '5x10cm 간격'을 두고 점 스티커를 붙여주면 됩니다.

녹색연합은 2019년부터 새들의 유리창 충돌 피해를 막기 위해 관련 교육과 모니터링, 충돌 저감 스티커 부착 활동을 포함한 '새 친구'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결과는 놀라웠습니다.

200여 명의 시민과 함께 스티커를 붙인 구간에서는
그 이후 새의 사체가 거의 발견되지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스티커 부착만으로는 문제를 해결할 수 없습니다.

더 이상 유리벽이 새들의 무덤이 되지 않도록,
설계 단계에서부터 새 충돌 저감 조치 적용을 의무화하는
법⋅제도를 만들어야 합니다.

새들의 유리창 충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녹색연합 활동에 후원으로 힘을 보태주세요!

  • 새 충돌 문제를 알리는 캠페인, 시민 교육과 모니터링을 진행합니다.
  • 유리 방음벽에 새 충돌 방지 스티커를 부착하는 등 시민 참여형 새 충돌 저감 활동을 합니다.
  • 새들의 유리창 충돌을 막기 위한 법·제도 개정 및 정책 제안 활동을 합니다.

이미지 협조: 국립생태원

녹색연합

서울시 성북구 성북로 19길 15
대표전화 : 02-747-8500
회원전용 : 02-745-5001~2
대표메일 : greenkorea@greenkorea.org

상임대표 : 윤정숙
공동대표 : 박그림, 우경선, 원정, 조현철
사무처장 : 정규석
사업자등록번호 : 209-82-10187

녹색연합은 조류충돌 문제 해결을 위해  다우기술    과 협력하고 있습니다.

새친구가 되어주세요!